말씀 묵상

민수기 27:12~23/ 모세를 이어 여호수아를 지도자로 세우시는 하나님

작성자
phil120
작성일
2023-05-13 09:12
조회
87

어떤 공동체든지 한 세대를 담당했던 지도자가 떠나게 되었을 때, 후임 지도자를 잘 세우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자칫 잘못하면 지도자가 교체될 때 공동체가 위기를 맞이할 수도 있기 때문이고, 지도자에 따라 그 공동체의 미래는 매우 달라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한 교회의 담임목사로 사역하면서 늘 마음에 두고 있는 것들 가운데 하나는 후임에 대한 것입니다. 저를 이어서 공동체를 이끌 지도자를 잘 세우는 것이 공동체가 건강하게 계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하는 매우 중요한 일이기 때문입니다. 독일에서 사역할 때도 이 부분은 늘 기도제목이었고, 마음에 두었던 일이었는데 감사하게도 좋은 후임 목사님이 오게 되었고, 지금도 목회를 건강하게 잘 감당하고 있어서 마음이 기쁩니다. 지금은 교회를 개척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내가 은퇴한 이후에 이 교회공동체를 맡아서 사역할 후임에 대해서 벌써 하나님 앞에 기도하고 있습니다.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인도하여 가나안 땅을 눈앞에 둔 곳까지 잘 인도해 왔습니다. 무려 40년간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잘 이끌어왔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지도자인 모세에게 가나안 땅을 바라보게 하시면서(12절) 이제 모든 사명을 다하였으니 아론이 죽은 것처럼 모세도 곧 죽게 될 것임을 예고하셨습니다(13절). 하나님께서 약속하셨던 땅을 코앞에 두었으니 그동안 이끌었던 모세도 그 땅에 들어가는 감격을 누리게 하면 좋았을 텐데, 하나님께서는 신 광야 가데스의 므리바 샘물이 터지게 할 때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지 않았던 것에 대한 잘못을 들어 가나안 땅에 들어가는 축복은 허락하지 않으셨습니다(14절). 꽤 서운할 만도 한데 모세는 그러한 서운함을 하나님께 전혀 표현하지 않습니다. 이미 므리바에서의 사건에서 하나님께 들었던 말씀이기도 하였고, 모세는 이 부분에 대해서 마음이 받아들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기가 있어야 할 자리를 알고, 물러날 때를 아는 것도 지혜입니다. 목사님들 중에는 목회를 잘 하시다가 은퇴를 즈음하여 노욕(老慾)을 부리셔서 그 끝이 좋지 않은 것을 가끔씩 목격하게 됩니다. 좀 더 그 자리를 유지하려고 애쓰는 분들도 가끔 봅니다. 하나님께서 부르시면, 하나님께서 놓으라고 하시면 훌훌 털고 떠나는 것이 참 지도자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나님께서 놓으라고 하시고, 떠나라고 하시는데 붙들고 있는 것은 하나님의 종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모세는 그동안 이스라엘 민족을 훌륭히 이끌었던 것에 대해 공치사(功致辭)하지도 않았고, 그 자리에 연연하지도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그대로 순종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므리바 사건에 대한 것도 하나님께 그 어떤 것도 항변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모습을 가진 하나님의 귀한 종이었고, 이스라엘의 참 지도자였습니다.

그대신 모세는 하나님께 한 가지 간청을 드리는데, 그것은 바로 모세를 뒤이어서 이스라엘 민족을 이끌 지도자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지도자인 모세가 죽고 나면, 자칫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왕좌왕(右往左往)하며 좌충우돌(左衝右突)할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었던 모세는 모세를 이을 강력한 지도자를 세워달라고 간청한 것입니다(16절, 17절). 이에 대해 하나님은 눈의 아들 여호수아를 지명하십니다(18절). 하나님께서는 여호수아의 안에는 영이 머무는 자라고 하시며 데려다가 제사장인 엘르아살과 온 백성 앞에 세워서 안수하고, 지도자의 자리를 위탁하여 모든 백성이 여호수아에게 복종하도록 하게 하라고 명하십니다(18절~20절).

이스라엘의 모든 백성이 여호수아가 모세를 이은 지도자라는 것을 인정하도록 하기 위해 제사장 엘르아살 앞에 서게 한 후에 우림의 판결로 이스라엘 모든 백성이 하나님께서 여호수아를 이스라엘의 새로운 지도자로 세우셨다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게 하라고 하셨습니다(21절). 우림이란 제사장이 어떤 결정을 할 때 제사장의 흉패 앞의 주머니에서 우림이나 둠밈을 꺼내어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판단하게 하는 일종의 도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림이 나오면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민족을 위해 새로 세우신 지도자가 되도록 결정하셨음을 확인하게 하라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와 제사장 엘르아살 앞에서 하나님의 뜻을 확인하게 되었고, 엘르아살이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여 하나님께서 결정하신 대로 여호수아를 모세를 이은 새로운 지도자로 임명하였습니다(22절, 23절).

이리하여 모세의 시대는 저물어가고, 여호수아의 시대가 새롭게 시작되었고, 이것은 가나안 땅에 이스라엘 백성이 발을 디디게 되는 신호이기도 하였습니다. 새로운 국면(局面), 새로운 역사(歷史)가 시작된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새로운 역사를 주도하신 분은 여호와 하나님이셨습니다. 모세의 생각이나, 이스라엘 백성의 생각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결정하시고, 이끌어 가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의 주인이시기 때문입니다.

지금 우리의 역사(歷史)를 이끌어가시는 분도 하나님이십니다. 우리 삶의 주인도, 우리 교회공동체의 주인도 하나님이십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무엇을 원하시는가, 어떻게 하기를 원하신가에 따라 우리의 삶은 이끌어져 가야 합니다. 그러려면 무엇보다 하나님의 뜻을 찾고,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는 것이 중요하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면 순종하는 삶이 중요합니다. 내 생각을 앞세우기보다는 하나님의 뜻을 진지하게 묻고, 하나님의 뜻에 따라 순종하는 오늘 하루의 삶이 되길 소망합니다.

(안창국 목사)



#큐티

#매일성경

#안창국목사의말씀묵상

#민수기27장12절부터23절

#가나안땅을앞에두고모세를부르시는하나님

#후임지도자의선정을하나님께간청하는모세

#여호수아가모세를이어이스라엘의지도자로세워지다

#하나님께서세우신여호수아

#모세와여호수아

#제사장엘르아살이여호수아에게안수하여지도자로삼다

#내뜻이아니라하나님의뜻이중요하다

#하나님의뜻을그대로받아들이는모세

#참지도자는물러갈때를아는자

#역사를이끌어가시는주도권은언제나하나님께있다

#Lordsh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