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벗 뜨락

회복은 참된 회개로부터 시작된다

작성자
phil120
작성일
2022-11-19 23:14
조회
11

코로나 19 이전부터 낌새가 보였지만, 코로나 19로 인한 팬데믹(Pandemic)이 시작된 이후부터 교회공동체는 급격하게 약화되었다. 함께 모여 예배하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온라인예배가 활성화되긴 하였지만, 예배는 더욱 심각하게 무너져 내렸다. 코로나19가 많이 수그러들어 이젠 비록 마스크를 착용하여야만 하지만 함께 모여 예배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지만, 대면 예배에 참석하는 성도들의 숫자는 급격히 줄어들었고, 좀처럼 회복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어떤 이들은 그대신 온라인으로 예배하는 자들도 있으니 예배가 다각화(多角化)된 것일뿐 예배가 무너진 것은 아니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나 역시 안식년을 가지면서 일 년 정도 온라인예배를 드린 사람으로서 온라인예배는 하나님께 집중하여 예배하기엔 여러 면에서 미흡한 부분이 많다고 여기지는 바 온라인예배가 있다는 것으로 교회공동체가 함께 모여 예배하는 사람들이 적더라도 괜찮다고 판단하기엔 무척 부족하다는 판단이다. 정직하게 바라본다면 그리스도인들의 예배가 많이 무너진 것이 사실이고, 교회공동체가 많이 약화된 것이 사실이다. 그렇기에 많은 기독교 지도자들은 교회가 빨리 회복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회복을 말하기에 앞서 우리가 먼저 생각해봐야 할 매우 중요한 부분이 있다. 그것은 우리 자신을 돌아보면서 우리의 죄악을 주님 앞에 내려놓고 회개하는 모습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예배가 무너지고, 교회공동체가 무너져내리는 것은 저절로 일어나는 현상이 아니다. 우리가 잘못하였기에 그런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살아가기보다는 세상의 흐름에 편승하여 우유부단하게 살아갔었기에 나타난 결과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이라고 부르면서도 여전히 내 생각과 내 욕심을 이루기 위해 아등바등하며 살았던 것이 우리의 모습 아니었던가? 성경적 가치를 따라 살아가기보다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세상에서 추구하는 가치를 따라 살아가고 있었것이 우리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이스라엘 백성은 사실 하나님을 버린 적이 없었다. 단지 그들 주변의 민족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우상들이나 풍습들을 조금 따랐을 뿐이다. 관습에 따라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면서도, 동시에 이방의 우상들을 섬기기도 하였고, 이방민족의 풍습을 따르는 모습도 보였을 뿐이다. 그러나 그러한 이스라엘 백성을 향해 하나님은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을 따르는 자들이라며 진노하셨다. 하나님은 오직 하나님 한 분만을 섬기길 원하셨고, 하나님 외에 우상을 두는 것에 대해 엄격히 금하셨다. 그런데 우리가 그와 비슷한 모습으로 신앙 생활을 하고 있을 때가 많지 않은가?

이러한 우리의 모습을 심각한 죄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불감증은 더욱 심각하다. 회복을 위해 먼저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만 따르고, 하나님만 섬기지 못한 죄악들을 자복(自服)하고 회개해야 한다. 그래야 회복이 이뤄질 수 있다. 회개가 없다면, 참된 회복은 이루어질 수 없다. 먼저 하나님 앞에 우리의 죄를 내려놓고 통회(痛悔)해야 한다. 그래야 회복이 일어날 수 있다.

(안창국 목사)

#참된회복은회개로부터시작된다

#참된회개

#회복

#죄의자백과회개

#회개없이참된회복은이뤄질수없다

#하나님만을섬기지않는죄악